•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7.01

     


      민주노총 연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하여 7월 3일부터 5일까지 총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지난 6월 18일 전국민주연합 노동조합 소속인 양양군 공무직 노동조합도 파업에 동참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쓰레기 처리는 물론 문화복지회관, 청소년수련관 운영이 어렵게 되었다.

     

      이는 양양군민을 건강과 불편을 담보로 하는 공익을 수행하는 자로서 그 책임을 망각한 정말 무책임한 결정이 아닐 수 없다. 지역현안이 아닌 상위노조의 정책에 참여하는 것으로 양양군민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노조라면 군민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필수요원을 제외한 파업 동참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공무직으로 전환하여 정년을 보장한 것은 양양군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라는 의미일진데 오히려 양양군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선택을 하는 것은 후안무치로 밖에 달리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양양군수는 향후 이와 같이 양양군민의 건강이 담보로 잡히는 불미스러운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 조치를 취함은 물론이고, 이번 사태를 현수막 게첩, 신문 전단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적극적으로 군민에게 알려야 할 것이다.

     

      아울러 양양군민의 생활과 관련되고 양양군 공무원의 근로조건과 직접적으로 관계된 일은 공론화하여 토론과 협의로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다. 문제의 근본적 해결이 아닌 공무직의 빈자리를 공무원으로 대체하는 것은 노조 간의 갈등을 조장하는 노조 탄압행위이며 언발에 오줌누는 안일하고 단순한 대책이 아닐 수 없다.

     

      양양군 공무직 노조는 총 파업을 철회하고 양양군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상위노조의 파업에 동참할 수 있는 현명한 선택을 하기 바란다. 의무를 다하고 권리를 주장할 때 진정성을 의심받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9. 7. 1.

     

     

    양양군청공무원노동조합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48개(1/15페이지)
    양양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