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3.13


    □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지역 자영업자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원주시가 지역 경제 피해 최소화 및 안정화를 위한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 특히,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곳으로 알려져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긴 식당을 돕기 위해 시청 전 직원이 나서기로 했다.

     

     ㅇ 우선 직원들의 점심 식사나 회식 장소로 적극 이용해 해당 업소는 물론 주변 식당에 대한 주민들의 자발적인 방문을 유도하고, 관내 유관 기관 및 단체를 포함한 전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해 나갈 방침이다.


     ㅇ 앞서 원주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달부터 시청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2회에서 주 1회로 확대 시행하고 있으며, 주요 상권 인근 노상 주차장 무료 운영, 탄력적 주정차 허용 시간 확대 및 불법 주정차 단속 탄력 운영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 원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은 원주시민 모두가 함께 나누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며, “피해 식당 보듬기 운동을 통해 자영업자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21개(1/23페이지)
    원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