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5.19

     


     - 간현관광지 내 개미둥지 자연암벽 활용, 폭 250m·높이70m
     - 명칭공모 실시,「원주 나오라(Night Of Light) 쇼」 최우수상 선정

     

    □ 원주시가 자연 암벽을 활용한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파사드 쇼를 선보인다.

     

    □ 미디어파사드는 외벽에 LED 조명(빔 프로젝트)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것으로, 원주시는 총 35억 원을 투입해 간현관광지 내 개미둥지마을 자연 암벽을 스크린 삼아 폭 250m, 높이 70m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파사드를 조성한다.

     

    □ 2018년 야간경관 기본·실시 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각종 시설 공사, 콘텐츠 제작, 장비 구입 및 설치를 비롯해 최대 1,1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야외무대 설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오는 6월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빠르면 7월부터 관광객을 맞을 예정이다.

     

    □ 한편, 올해 3월에는 사업에 걸맞은 명칭 선정을 위해 시청 직원을 대상으로 내부 공모를 실시해 부르고 기억하기 쉬운 「원주 나오라(Night Of Light) 쇼」를 최우수상으로 선정했다.

     

    □ 「원주 나오라(Night Of Light) 쇼」는 원주 간현관광지에 나와 빛의 쇼를 즐기라는 뜻이 담겨 있다.

     

    □ 이밖에 우수상에 「원주라이트빌리지(Light Village)」, 장려상에는 「소금산 낭만별곡」과 「소금산 달빛 축제」가 각각 선정됐다. 

     

    □ 원창묵 원주시장은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에 이어 이번에는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여 원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하고, 유리다리와 잔도 등 더 많은 볼거리를 준비해 체류형 관광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45개(1/25페이지)
    원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