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2.19


                  <류태호 태백시장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태백선수촌 확장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류태호 태백시장이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바이애슬론 경기장을 찾아 출전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태백시는 류태호 태백시장이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개막일인 오늘(18일) 용평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을 만나, 태백선수촌 확장 관련 건의를 했다고 밝혔다.

     

    1998년 6월에 개촌한 태백선수촌은 해발 1,330m 고지대에 위치해 있으며, 40명 규모의 숙소와 간이체육관, 관리동, 4레인 트랙 등이 조성되어 있다.

     

    그러나 보다 특화된 훈련 장소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체육관 및 체력단련실, 저산소실, 실내트럭을 갖춘 다목적 체육관과 남‧여 선수 150명 수용 규모의 숙소 건립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류태호 시장은 ▴사전 고도적응 훈련장▴지구력 강화 및 비시즌 체력보강 훈련장▴재활 훈련장▴동계종목 관련 자연 친화적 집중 훈련장을 목표로 하는 고지대 특구 훈련장으로서의 태백선수촌 역할 강화를 위해 시설 확충이 반드시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 선수촌 내 운동장에 종목별 다목적체육관을 건립하면 국유림의 추가 사용허가가 불필요하고, 고지대 훈련장으로써 심폐기능 향상과 지구력 강화가 가능하며, 하계 평균기온 20℃의 시원한 기후와 청정한 공기 등 최적의 자연환경을 갖추어 시설 확충에도 유리한 조건임을 충분히 설명했다.

     

    류태호 시장은 “태백선수촌이 특화 훈련 및 순환 훈련 등을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최적의 훈련장이 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반드시 관철시켜, 더 많은 국가대표선수들이 경기력 향상을 위해 꼭 다녀가고 싶은 훈련장으로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류태호 시장은 이날 태백시를 대표해 크로스컨트리, 바이애슬론, 스노보드 등 3개 종목에 참가한 선수단을 만나 격려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838개(1/184페이지)
    태백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