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3.07

     

       - 공사 796억, 용역 26억, 보상 85억
       - 관내 건설업계 활성화 전망, 상반기 90% 이상 조기발주 목표


    □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이 꼭 필요로 하는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완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 올해 조기발주 대상사업은 도로, 방재, 주민숙원, 상하수도, 관광시설 분야 등 411건 907억원으로, 2월 말까지 측량·설계를 완료하여 3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 동해시에 따르면 올해 동호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공사 부문에서 343건 796억원을, 묵호덕장마을 문화관광자원화 사업 등 용역 42건 26억원을, 도시계획도로 개설 등 보상 26건 85억원을 집행한다.

     

    □ 시는 효율적인 재정 신속집행과 실질적인 경기부양을 위해 올해 1월 안전도시국장을 단장으로 도로, 상하수도 등 10개 분야 21개 팀으로 설계지원단을 구성하고 2019년 건설사업 조기발주를 추진하고 있으며, 시민 생활과 밀접한 SOC 사업,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중점을 두고 상반기 중에 90% 이상의 공사 발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 아울러 동 주민센터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에 대하여도 기술직 공무원을 설계 및 공사감독관으로 지정하여 사업별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주민숙원사업을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계획이다.

     

    □ 동해시는 발주계약을 시행하면서 관내 건설업계 활성화와 지원을 위해 지역 제한입찰, 수의계약 시 지역업체가 선정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 특히, 긴급입찰제도, 발주검토 및 적격심사, 실시계획 및 환경·교통영향평가, 토지보상 협의 등을 신속하게 실시해 상반기 내 90% 이상 조기발주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이만섭 건설과장은 “사업 조기발주를 통해 주민의 편익증진은 물론 재정의 신속집행으로 건설 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260개(1/326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