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5.22

     


    태백시가 오늘(22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서울-지방 상생 협약식에 참석, 사람‧정보‧물자 교류에 물꼬를 텄다.

     

    시는 상생협약식 후 마련된 좌담회에서 서울시, 28개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36개의 세부사업이 담긴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지역의 관심사업과 서울시에 바라는 점 등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졌다.

     

    태백시는 지역상생 종합계획 중 문화‧예술 공연 교류와 예비대학생을 위한 공공기숙사 게스트하우스 개방, 농산물 판로를 지원하는 ‘상생상회’ 운영, 지역현안 문제 해결을 돕는 자문단 파견 및 정책 컨설팅 ‘찾아가는 혁신로드’ 등에 관심을 갖고 순차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오늘 협약식에 참석한 천부성 부시장은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들을 우선 추진하여 교류의 물꼬를 트고, 향후에는 상호간에 축적된 신뢰와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견인하는 교류로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태백시는 서울-지방 간 상생교류 희망사업 목록을 각 부서에 공유하여 추진 가능한 사업을 발굴‧취합하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서울시와 별도의 맞춤형 MOU를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308개(1/331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