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3.24

     

    강릉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을 위해 534억원의 생활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

     

    김한근 시장은 3.2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23일 시의회의 추가경정예산안이 확정되어 긴급생활안정지원금 534억원을 확보하였다고 말했다.

     

    생활안정자금 지원대상은 경영위기·소득절벽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17000개 업체와 법정 저소득가구를 포함한 중위소득 100% 이하의 저소득층 52000여명 등이다.

     

    이에 소상공인에겐 100만원이,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엔 6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이 지원되며, 지원금은 강릉에서만 사용 가능한 카드형 상품권인 강릉페이로 배분된다.

     

    '강릉페이' 사용기한은 오는 6월까지며 이날 김 시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 내 PC·노래연습장·학원 등 621곳에 대해 다음 달 5일까지 영업을 중단 할 것을 촉구했다.

     

    김한근 시장은 국가가 전국적으로 운영 중단을 권고한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및 강릉시가 운영 중단이 불가피한 대상을 확대한 것으로 행정권고에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한근 시장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시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게 됐다코로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노래방 업체 등이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923개(1/393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