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 추위 세 밑 한파, 피해 발생 각별 유의 당부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1.01.07



     - 세밑 한파 경보 피해 발생 … 한랭질환 18, 동파 9, 고드름제거 8
     - 도민안전을 위한 … 겨울철 한파대책 추진 총력
    ☆ 문의처 : 소방본부 예방안전과 변성엽 (☎ 249 – 5336)


    □ 세 밑 강 추위로 인한 겨울철 한파 피해가 1월 들어 본격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최근 도내 한파경보가 발령된 12. 20. 이후 한랭질환 18, 동파 및 결빙으로 인한 식수지원 9건 30톤, 고드름 제거 8건이 발생하여 본격적인 한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 발생피해 중 한랭질환 12건, 급수지원 7건, 고드름제거 5건이 세밑 한파경보가 발령된 12. 29. 이후 발생하여 앞으로 더욱 주의를 요한다.
    □ 한랭질환 환자는 저체온증 16명, 동창 2명으로 ▲ 12. 25 00:45 동해시 천곡동 해군부대 앞에서 음주노숙 중 신고, ▲ 12. 28 02:40 고성군 토성면 바닷가 음주 후 바다로 자살 시도 신고 되는 등 한파로 인해 동사할 수 있는 위험한 사례도 발생했다.


    □ 고드름 발생 안전조치는 모두 8건으로 이중 5건이 아파트 고층에서 발생하여 평소 수도배관과 우수관에 대한 꼼꼼한 관리로 자칫 인구가 많은 아파트 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대비해야 한다.


     ◯ 고층 고드름은 베란다, 난간 등 물기가 있는 곳은 마른걸레 등으로 습기를   사전제거하고, 고드름 발견 시 에는 낙빙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119에 신고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 수도 동파·결빙으로 인한 생활불편은 마을공동식수 저장시설 5건, 개인주택(지하수) 4건 모두 자체적으로 식수를 공급하는 곳에서 발생하여  물 흘림과 배관보온대책 강구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 수도계량기 동파도 우려되어 사전 보온재와 헌옷을 이용 보온대책을 강구하고 기상특보 발령 시 물 흘림과 사전점검을 철저히 해야 물로 인한 생활불편을 막을 수 있다.


    □ 강원소방은 기상정보에 따라 환자 보온물품 사전준비, 구급차 난방장치 일일 점검, 구급대원 한랭 질환자 응급처치교육 등 한파로부터 도민안전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 김충식 소방본부장은 “매서운 추위와 코로나 19로 인한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도민안전을 위한 한파대책추진에 총력 하겠다.” 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334개(1/534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