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1.11.18


    강릉시가 실시한 겨울철 제설장비 입찰 과정에 담합이 있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낙찰자 15명 가운데 1,2등을 제외한 13명의 입찰가격이 똑같았기 때문인데 다른 사업주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강릉시는 올 겨울 제설작업을 위해 15톤 트럭 15대를 임대하기로 하고, 지난달 입찰 공고를 냈다.

    지난 7일 입찰이 실시됐는데 낙찰가에서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전체 낙찰자 15명 가운데 3등부터 15등의 낙찰가가 천 4백 88만 3천 원으로 똑같았다. 1등과 2등을 제외한 낙찰자 13명이 모두 같은 금액을 써낸 것이다.

    각기 다른 액수를 써낸 지난 2년 동안의 낙찰가와 확연히 구분된다. 그런데 한 입찰업체는 개인이 다 집에 가서 각자 입찰에 참여한 거라고 한다.

     

    그렇다면 ‘써낸 금액이 우연의 일치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탈락자들은 사전교감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한다. 정 모씨(덤프트럭 소유주) 는 13대가 1원도 안 틀리고 낙찰이 되서 우리들은 이를 바로 잡기위해서 문제를 삼고 있다는 것이다.

     

    입찰 관리 책임이 있는 강릉시는 이같은 불만에 공감하면서도 마땅한 해결책은 없다고 한다. 의심은 들지만 공정거래위원회나 사법기관에서 '담합'통보가 와야 재제가 가능하다고 한다.

     

    강릉시청 관계자는 건설중기 임차 입찰에 대해서 15명에 대해서 정상적인 낙찰자로 결정해서 추진하고.강릉시는 명백한 담합의 증거가 없기 때문에 공정위나 수사기관에 조사 의뢰를 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답변하고 있다.

                                                               

                                                                       

     

                                                                           정치사회부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024개(1/203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